sports
기사검색
 

2018.11.20 (화)
IT
과학
모바일
컴퓨터
기획/칼럼/뉴스
과학-교육/대회/전시회
화재의 인물(과학)
> IT/과학 > 화재의 인물(과학)
2013년 09월 06일 (금) 11:07
공주대 김맹기 교수, 9월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선정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와 한국연구재단(이사장 이승종)은 블랙카본이 히말라야와 티벳고원의 빙하와 적설이 녹는 속도를 가속화시킬 수 있음을 규명한 공로로 공주대학교 대기과학과 김맹기 교수(金盟基, 47세)를 이달의 과학기술자상 9월 수상자로 선정하였다.

※ 블랙카본(black carbon) : 석유와 석탄 같은 화석연료의 불완전 연소 등으로 생기는 그을음으로, 이산화탄소와 함께 지구온난화의 주요 인자로 알려짐

김 교수는 정교한 기후모델링을 통해 대기 중에 섞여 있는 블랙카본 등이 태양 빛을 흡수해 대기가 가열되면, 가열된 공기의 상승으로 인해 히말라야와 티벳고원의 빙하와 적설이 녹는 속도가 빨라진다는 것을 규명해냈다.

아시아 기후변화의 중요한 인자인 히말라야와 티벳고원의 빙하와 적설이 온실효과만으로 설명할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녹는 것으로 관측되었으나 그 원인은 불분명했다.

김 교수는 블랙카본의 전지구적 시공간분포를 기후모델에 적용하여, 블랙카본이 히말라야와 티벳고원의 남쪽 상공에서 열펌프처럼 따뜻한 공기를 끌어올려 눈이 녹는 시기를 앞당기고 빙하가 녹는 속도를 가속화시킬 수 있음을 밝혀냈다.

정부의 기상지진기술개발사업을 통해 진행된 이번 연구는 김 교수와 미항공우주국(NASA)의 라우박사가 처음으로 제시한 열펌프 가설을 입증할 강력한 증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열펌프(EHP, Elevated Heat Pump) 가설 : 블랙카본이 태양빛을 흡수해 대기가 가열되면 열펌프처럼 온난한 기류를 히말라야 산맥으로 끌어올려 비를 내리게 하는 아시아몬순이 일찍 시작되고, 강화시킬 수 있다는 가설

한편 환경과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에 게재한 논문은 ‘2006년 이래 최고논문 25편’에 선정(2010년)된 바 있다.

수명이 수백 년에 이르러 감축효과가 나타나는 데 상당시간이 걸리는 이산화탄소와는 달리 블랙카본은 배출 감소 효과가 바로 나타날 수 있어 기후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기상 기후관련 재해 피해액이 매년 최소 수십 달러에서 2,000억 달러 이상에 이르는 것(IPCC 특별보고서, 2012)을 감안하면 에어로졸과 온실가스의 감축 및 대응 관련 산업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 교수는 이러한 연구결과를 기후관련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Climate’ 등에 발표한 업적을 인정받아 영국 케임브리지 국제인명센터(IBC)의 세계 100대 과학자에 선정(2010년)된 바 있다.

이달의 과학기술자상은 산·연·학에 종사하는 연구개발 인력 중 우수한 연구개발 성과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한 사람을 발굴·포상하여 과학기술자의 사기진작 및 과학기술 마인드를 확산하고자 1997년 4월부터 시상해오고 있으며 매월 1명씩 선정하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상 및 상금을 수여하고 있다.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사)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