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23.10.01 (일)
IT
과학
모바일
컴퓨터
기획/칼럼/뉴스
과학-교육/대회/전시회
화재의 인물(과학)
> IT/과학 > 과학
2022년 03월 16일 (수) 11:01
한국전력, ‘탄소섬유 기반 초경량·대용량 전력선 개발’ 공동연구과제 협약 체결

왼쪽부터 탁병환 삼환티에프 회장,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본부장, 유태완 소노인터내셔날 대표가 체결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15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그래핀 섬유 기반 초경량·대용량 전력선 제조 및 연속생산(양산화)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참여 기관과의 공동연구개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김숙철 한전 기술혁신 본부장, 이광형 KAIST 총장, 이중호 한전 전력연구원장, 이동만 한국과학기술원 공과대학장, 탁병환 삼환티에프 회장, 유태완 소노인터내셔날 대표, 강동호 소노인더스트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따른 신재생에너지원 발전 증가로 기존 대비 송전 용량을 증대해 전력을 공급해야 하지만, 현재 송전선로 추가 건설은 부지 선정 등의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다. 기존 송전선로를 이용하되 전력선만 교체해 송전 용량을 증대시킬 수 있는 신소재 전력선 개발이 시급해 본 연구과제를 착수하게 됐다.

현재 한전은 금속 소재인 알루미늄(전류를 흘려주는 부분)과 강철(인장강도를 유지하는 부분)로 구성된 알루미늄 강심(ACSR·Aluminium Conductor Steel Reinforced) 선재를 사용하고 있어서 기술적으로 송전 용량 증대가 한계에 도달한 상태이다.

이에 금속 소재가 아닌 신소재를 활용한 새로운 전력선 개발에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전은 기술적 대안으로 그래핀 섬유 기반의 전력선 선재 개발과 대규모 생산을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그래핀 섬유 기반 초경량·대용량 전력선은 기존 알루미늄 소재 전력선에 비해 송전 용량을 3배 이상 증대할 수 있는 가벼운 신소재 전력선이다.

이번 연구과제는 2022년 3월부터 2024년 8월까지 30개월간 수행되며, 각 기관의 경험과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연대와 협력으로 공동 연구개발을 추진한다.

한전은 그래핀 복합섬유 소재의 성능 평가 기술과 시스템을 개발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KAIST는 그래핀 섬유 연속 제조 복합화 및 섬유 연선 제조 공정 개발을 담당한다. 또한 삼환티에프와 소노인더스트리에서는 그래핀 복합섬유의 연속 생산이 가능한 파일롯 플랜트를 설계·구축해 시제품을 생산하고 양산 기술을 확보할 예정이다.

한전 전력연구원 담당자는 “협력 기관과의 공동연구과제를 통해 세계 최초로 그래핀 섬유를 이용한 전력선을 개발해 적용할 경우 기존의 전력선 대비 송전 손실이 많이 감소해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뿐 아니라, 경량화로 인해 전선 처짐 현상이 개선돼 고장 및 안전사고 발생이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한전이 그래핀 섬유 기반 전력선 개발에 성공해 기존 철탑을 활용한 대용량 전력 전송이 가능하게 되면 전력산업 전반의 사회적 수용성을 높이고 안정적인 전력 공급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나현 기자 shiwha@naver.com>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로봇교육신문 (인천,아01464)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인천광역시 서구 로봇랜드로 155-11 로봇타워 2101-8호 발행인 : 황규용 편집인 : 전수철 청소년 보호 책임자 : 황규용 Tel: 070-7123-9071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