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19.10.20 (일)
IT
과학
모바일
컴퓨터
기획/칼럼/뉴스
과학-교육/대회/전시회
화재의 인물(과학)
> IT/과학 > 모바일
2015년 07월 16일 (목) 14:26
150조원 규모의 AR/VR 산업 부흥을 이끌 7가지

2016년이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산업에서 상용화의 첫 해가 될 것이며, 2020년까지 매출 기준으로 1,500억 달러의 시장이 열려 애플과 삼성, 레노보, 샤오미 같은 모바일 기기 제조사가 영향을 받게 될 전망이 나왔다. 

7월 8일(현지시간) 테크크런치에 가상현실 산업에 대한 통찰력이 있는 견해를 밝힌 모바일 분야 M&A를 중계하는 디지캐피탈(Digi-Capital) 팀 머렐(Tim Merel) 대표 기고문을 살펴보자.

현재 AR/VR 산업에 진출한 기업은 위 그림의 4가지 분류로 나눠질 수 있으며 산업의 부흥을 위해서는 아래 7가지 요인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

1. Mobility : 스마트폰처럼 언제 어디서나 사용 가능한, 데이타 전달이 용이한 모바일 환경이 필요하다.

2. Vision : 초고화질 디스플레이 외에 촛점과 원근이 확보되는 시야, 왜곡되지 않는 해상도 등이 요구된다.

3. Immersion : 실제처럼 느껴지는 가상환경, 물체가 자유자재로 움직이고 음향도 입체적이어야 한다.

4. Usability : 대규모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 프로세서,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가벼운 무게와 편리한 입력 제어장치가 필요하다.

5. Flexibility : 호환 가능한 운영체제의 등장과 AR/VR 용 SDK 많이 나와야 한다.

6. Wearability : 이상하게 보이지 않을 혁신적인 디자인과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CPU, GPU 등이 필요하다.

7. Affordability : 소비자의 지갑을 열게 하는 합리적인 판매가격을 내 놓아야 한다. 버라이존, AT & T와 T-Mobile 등 이동통신사들이 스마트 폰과 같은 AR/VR 보조금을 지급하는 것도 좋은 생각이다.

 
이름 비밀번호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