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19.10.20 (일)
IT
과학
모바일
컴퓨터
기획/칼럼/뉴스
과학-교육/대회/전시회
화재의 인물(과학)
> IT/과학 > 모바일
2015년 01월 28일 (수) 10:13
SK텔레콤-인텔, IoT 연구개발 협력 강화

네트워크와 사물이 결합된 상품, 서비스 개발 추진

▲ SK텔레콤이 세계 최대 반도체 칩 제조사인 인텔과 사물인터넷 산업을 활성화 시키고 신규 상품,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27일 체결했다. 사진은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사진  우측)과 인텔코리아 이희성 대표(사진 좌측)가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사장 장동현, www.sktelecom.com)이 세계 최대 반도체 칩 제조사인 인텔과 사물인터넷(IoT) 산업을 활성화 시키고 신규 상품,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27일 체결했다.

이날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 최고기술경영자)과 인텔코리아 이희성 대표가 참석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양사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IoT 시장 환경에서 다양한 국내외 업체들과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해 IoT 기술의 발전 및 확산을 주도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양사는 네트워크와 사물이 결합된 상품, 서비스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 IoT 업계에서 제안된 다양한 아이디어의 구현을 앞당기기 위해 양사가 보유한 인프라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공동 개발된 서비스 체험을 위한 실증사이트 구축 및 개발사례 축적을 통해 IoT 산업 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기로 협의했다. SK텔레콤은 국내 최고 네트워크 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으며, ‘IoT 서버 플랫폼’을 기반으로 IoT 핵심 인프라인 칩셋, 단말, 네트워크뿐만 아니라 B2B, B2G, B2C에 걸친 전방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IoT 분야 전 영역에서 경쟁력을 확보해 왔다.

특히 SK텔레콤은 한국사물인터넷협회의 회장사로서 창조경제의 핵심으로 대두된 IoT의 활성화와 확산을 목표로 ‘IoT 위크’ 행사를 개최하는 등 국내 벤처, 중소기업 대상 상생 협력까지 선도함으로써 IoT 산업 생태계 전반을 활성화 하는데 앞장서고 있다. 인텔은 ‘IoT용 문 아일랜드(Moon Island) 개발 플랫폼’, ‘에디슨 보드’ 등 개발자들을 위한 IoT 기술들을 보급해왔다. 인텔은 이번 연구개발 협력을 통해 양사의 핵심 역량이 상호 보완 형태로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IoT 주도권 확보를 위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역량있는 글로벌 파트너와의 제휴를 통한 기술 리더쉽 강화가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이번 협력이 SK텔레콤의 IoT 기술수준과 사업 범위를 확대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희성 인텔코리아 사장은 “SK텔레콤과의 지속적인 파트너십으로 통신 분야와 더불어 IoT 분야까지 공동 개발을 진행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인텔이 보유한 최고의 기반 기술과 인프라를 제공해 SK텔레콤과 IoT 분야에서 시너지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름 비밀번호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